때 이른 더위에 '수족구병' 급증…"입안 궤양 생기고 통증 심해"
때 이른 더위에 '수족구병' 급증…"입안 궤양 생기고 통증 심해"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23일 17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족구병 2018∼2019 의심환자 [질병관리본부 캡처]

때 이른 더위에 수족구병 환자가 급격히 증가해 손씻기 등 주의가 필요하다.

2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외래환자 1000명 당 수족구병 의심환자 수는 5월 중순까지 10명 미만이었지만 이후 급격히 증가해 24주(6월 9∼15일) 2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수족구병 의심환자가 정점을 찍은 29주의 31.8명에 가까운 수준이다.

의심환자 증가 추이를 보면 19주(5월 5∼11일) 6명, 20주(5월 12∼18일) 8.9명 등으로 증가했다. 21주(5월 19∼25일)에는 14.4명으로 10명을 넘어섰고 22주(5월 26∼6월 1일) 16.4명, 23주(6월 2∼8일) 21.3명, 24주 29명으로 한 달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수족구병은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한다. 발열과 입안의 물집, 궤양, 손과 발의 수포성 발진 등 증상이 나타난다.

류정민 서울아산병원 소아전문응급센터 교수는 “4∼8㎜ 크기의 궤양이 생기는데 통증이 매우 심하고 아이들의 경우 입안이 맵다고 표현하는 경우가 있다”며 “영아기보다 어린 나이에 발병할 경우 음식물을 먹지 못하고, 침을 삼키지 못해 많은 침을 흘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상은 대부분 3∼7일 이내에 사라지지만 심한 경우 입안 통증 때문에 음식이나 물을 섭취하지 못해 탈수 등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아이가 아파하더라도 물을 조금씩 자주 먹이고 심각한 경우에는 정맥으로 수액을 공급해 탈수 현상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수족구병은 감염된 사람의 대변 또는 침, 가래, 콧물, 물집의 진물 등 분비물과 직접 접촉하거나 이런 것에 오염된 수건, 장난감 등 물건을 만지면서 전파되기 때문에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출이나 식사, 배변 후에는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휴지 또는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는 등 기침 예절을 지켜야 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