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해공항 총리실 검증은 "다름 아닌 적폐"
[사설] 김해공항 총리실 검증은 "다름 아닌 적폐"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06월 23일 17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19면
  • 댓글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내년 총선을 의식한 정책 뒤집기를 하고 있다. 전 정권 때 공인된 검정절차를 거쳐 부산 경남 울산과 경북 대구 자치단체장들이 한데 모여 서명해 결론 난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에서 재검증하기로 했다. 그것도 경북과 대구지역 자치단체장은 쏙 빼고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부산시장 경남지사 울산시장과 국토교통부 장관이 김해신공항 안을 총리실에서 재검증 한다는 합의문을 공표한 것이다.

동남권 신공항 문제는 밀양 신공항 건설을 주장하는 경북 대구 지역과 가덕도 공항을 주장하는 부산 경남지역이 10년 간 갈등을 겪은 끝에 합리적 결정을 낸 문제다. 막대한 예산을 들여 프랑스의 전문 업체에 타당성 용역조사를 맡겨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이 나 2016년 5개 자치단체장이 승복, 기념사진까지 찍었던 문제다. 국토부는 오는 2026년까지 김해공항 활주로 추가 건설 등을 완료하겠다고까지 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정부가 ‘10년의 갈등’을 다시 점화하고 있다. 경북과 대구는 ‘김해공항 확장’ 결론 이후 대구에 있는 군사공항과 민간공항의 통합 이전 작업을 착착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방부 장관과 대구시장 등이 이달 말까지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열어 이전지역 지원 방안과 종전 부지 활용 방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이어 7월에는 경북도와 이전 후보 지자체(군위·의성군)와 본격 협의를 벌이고, 국방부와는 이전부지 선정 절차와 기준을 만들 계획이다.

이런 상황인데도 정부가 ‘김해공항’ 총리실 재검증을 결정했다. 그동안 특별히 국가적 상황이 바뀐 것은 없다. 변한 것은 정치적 이해관계가 바뀌었을 뿐이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부산과 경남, 울산의 광역 자치단체장이 모두 민주당 소속으로 변했다. 또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경제정책이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내년 총선에서 승패의 핵심 지역이 될 부·울·경의 민심이 심상치 않게 돌아가고 있다는 점이다. 경북과 대구는 민주당이 표를 얻기 어려운 지역이기 때문에 포기하고 ‘영남권 갈라치기’를 하겠다는 속셈이 드러나고 있다. 경북과 대구 지역민들은 정부가 ‘김해공항 총리실 재검증’을 통해 김해공항 확장 청사진을 찢어버리고, 가덕도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실어 줄 것으로 직감하고 있다.

지난 2월 13일 부산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지역 경제인들 앞에서 신공항 재검토 시사 발언을 했다. 대통령이 직접 동남권 신공항 건설과 관련해 “총리실 차원에서 검증하겠다”고 밝힌 것이 그대로 현실화 된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소속 국회의원들이 이 같은 정부의 불신 정책에 대해 “정치 논리로 뒤집히는 정책이 다름 아닌 적폐”라며 강력 반발하고 있다. 너무나 당연한 반응이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도 “5개 자치단체 합의하고 정부도 동의한 사안을 총리실이 일방적으로 깰 수 없다”고 성토했다. 정부는 정책 신뢰성을 크게 훼손하는 ‘총리실 검증’을 당장 접어야 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보공항 개떡공항 2019-06-24 21:56:45
경북도청이 산중으로 가니 발전이 잘도 되재?
공항이전을 하려면 제대로 된 곳에 해야지.
엄청나게 크게 발전할 광활한 땅을 가진
너른 야지로 가야 안 맞나?
우찌 우보악산 협곡에 틀어박혀 앞뒤사방이
분간이 안 되는 산골짝에 산을 깎아 공항을 앉히겠다고?
연계발전도 완전 꽝이고 아무 희망이 없어.
우보가 공항자리로 인천공항보다 더 좋다 했재?
위험한데서 항공사고 낼일 뭐가 잇노?
소보/비안의 광활하고 안전한 이처럼 좋은 곳 놔두고 우보?

우보공항 개떡공항 2019-06-24 21:56:01
우보에 공항들어오면 군위사람들 다 죽는다
소음으로 사람들 다 죽어나가
군수가 부자맨들어 준다고?
변두리에 공항와야
우리군위가 부자되고 조용하게 잘 살아갈 수 있다.
소음 견딜방법 있으면 말해봐라.
무슨 수로 소음 참을건지
시끄러버서 죽는다
우보 절대반대다
주위 여러 면 사람들도 반대가 많더라.
험준한 우보 산악지대에 공항이 뭔 말?

우보공항 개떡공항 2019-06-24 21:55:27
우보산악지대는 어떤 면에서도 공항자리가 결코 아냐.
독불장군식은 안 되재.
대구경북과 의성군위 상호협조, 협력이 잘 돼야 한다고.
군위군수가 암만 우보라고 떠벌려도 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군위읍민들도 전투기가 군위읍 위로 날라다니는 거 반대하더라

우보공항 개떡공항 2019-06-24 21:54:17
우보 산악지대 주위는 협소하고 산들로 사방이 꽉 막혀서
발전할 만한 곳이 눈꼽만큼도 없잖아.
우보공항은 어디까지나 투기꾼들의 희망사항이지.
배후신도시나 산업단지, 지역연계발전을 시킬만한 곳이 아냐.
통합신공항 주변을 개발시켜 배후신도시를 조성하고
글로벌 생산교역의 생산거점지역으로 성장시켜야 희망이 있지
어디 험산악산 협소한 우보지역에 들어갈 만한 것이 뭐가 있어?
우보는 될 만한 것이 전원생활, 농축산업 정도가 딱 맞아.

우보공항 개떡공항 2019-06-24 21:53:41
"골로 간다"는 말은 골짝으로 기어 들어가면
발전할기 없어서 삶이 피폐해져 곧 뒤진다는 얘기여.
앞 뒤 분간도 안 되는 우보 험산 악산에 막혀 좁아터진
산골짝 한 뼘도 안 되는 우보 땅에 공항을 끌고가서
무슨 희망이 있노?
공항은 헛된 욕심이다, 욕심. 알것나?
우보사기꾼 박현모와 박한배야
우보애는 공항 갈 일이 업다카이.
공항이 우보 산악지대 골짝으로 들어가야 되겠어?
아니면 소보/비안처럼 넓은 들판과 야지로 나와야 되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