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의료폐기물 30% 경북 3곳서 처리
전국 의료폐기물 30% 경북 3곳서 처리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3일 2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지정폐기물 발생·처리현황 집계…매년 증가 추세
환경단쳬 "용량 증설 갈등만 촉발…처리방법 다양화해야"
지난달 20일 오후 대구 달성군 논공읍 노이리 농가형 창고에서 발견된 병원성 폐기물 불법적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관련기관 관계자와 주민, 그리고 고령군 다산면 소재 아림환경 소각로증설반대추진위원회 위원 등이 창고를 돌아보고 있다.경북일보DB

경북·대구지역으로 의료폐기물이 몰리면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고령에 있는 의료폐기물 업체의 각종 불법이 확인되면서 의료폐기물에 대한 우려가 높다.

환경부 ‘2017년도 기준 지정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의료폐기물은 지난 2017년 21만9013t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식 집계는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대구환경운동연합은 지난해의 경우 22만6000여t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2015년 20만283t, 2016년 21만7458t 등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중 2017년 기준으로 서울에서 발생하는 의료폐기물이 24.3%로 가장 많고 경기도가 18%로 서울·경기에 절반 가까운 42.3%가 발생하고 있다.

경북·대구가 포함된 대구지방환경청에서 집계한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지난 2015년 1만7129t, 2016년 1만8876t, 2017년 1만9547t으로 꾸준히 늘었다.

하지만 발생 비율로 보면 지난 2017년 8.9%, 2016년 8.7%, 2015년 8.6% 등 지난 2012년 9.4%로 정점을 찍은 뒤 큰 변화가 없다.

문제는 지역의 의료폐기물 발생량은 전국적으로 10%가 되지 않지만, 처리량은 30%를 차지하고 있는 점이다.

의료폐기물은 재활용되는 태반을 제외하고 대부분은 수집·운반돼 위탁 처리되고 있다.

주로 소각이 이뤄지며 2017년 기준으로 전체 의료폐기물의 93%가 소각됐다.

올해 1월 기준으로 경북의 의료폐기물 위탁처리업체는 3곳에서 시간당 8.15t을 소각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14곳의 소각장이 하루 600t, 시간당 25t을 소각하는데 경북이 30%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사정이 이런데도 지역 의료폐기물 업체가 처리량을 늘리려는 시도가 이어지면서 주민들과 갈등을 이어지고 있다.

환경단체는 고령 업체의 경우 일일소각용량을 55.2t에서 99.6t으로, 경주는 96t에서 120t 증설을 시도 중이라고 주장했다.

경주의 경우 증설이 이뤄지면 전국 의료폐기물의 25%를 처리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여기에 증설 움직임과 함께 불법 창고 운영으로 의료폐기물이 쌓여가면서 주민들의 불안 폭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환경단체는 소각 일변도에서 벗어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전했다.

환경단체 관계자는 “용량 증설은 갈등만 촉발할 뿐이며 올바른 폐기물 정책이 뿌리내리는 데 악영향을 끼친다”며 “전국에 2곳밖에 없는 자가 멸균처리시설 확대 등 처리방법 다양화를 포함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