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평균임금 230만원…전국 최하위 수준
대구 평균임금 230만원…전국 최하위 수준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3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정책연구원 보고서 발표, 경북 249만원…전국평균 밑돌아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대구의 임금(시급 기준)이 최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 임금 수준도 전국 평균보다 낮아 열악한 임금 수준을 보였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노총) 정책연구원은 23일 통계청이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 상반기까지 실시한 지역별 고용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임금노동자 규모와 증감, 노동조건 실태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전국 평균임금은 285만 원이다.

하지만, 대구 평균임금은 230만 원으로 전국 평균임금보다 무려 50만 원 이상 차이를 보였다. 평균임금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강원(216만 원)과 제주(228만 원)에 이어 세 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경북 평균임금은 249만 원으로 대구보다 높지만, 전국 평균임금과 비교해 30만 원 이상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평균임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울산(302만 원)이다. 이어 세종(290만 원), 서울(285만 원), 대전(261만 원), 충남(261만 원)이 전국 평균임금보다 높은 지역으로 조사됐다.

임금이 최저임금에 미치지 않는 노동자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 3곳에도 대구가 포함됐다.

전국 최고 수준은 강원으로 전체 노동자 가운데 23.0%가 최저임금조차 받지 못하고 있고, 이어 전남이 21.0%, 대구는 19.6%를 기록했다.

노동자 비중이 높은 지역 3곳은 강원이 23.1%로 가장 높았고, 전남 21.3%, 대구가 19.7%를 차지했다.

경북과 대구지역 모두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평균 시간당 임금인상률 16.1%보다 인상률이 낮았다.

경북은 15.0%, 대구는 15.2%로 확인됐다.

보고서를 발표한 민노총은 지역 수준의 노동정책 의제를 모색할 예정이다.

또 지역별 고용감소 원인 대책으로 취약계층 노동자 보호를 위한 생활대책수립과 지역수준에서의 고령화 대책 마련 필요성 제안할 계획이다.

민노총 관계자는 “3대 저임금 지역과 저임금 노동자 비중이 높은 지역에 지역별 최저임금제를 도입할 경우 저임금 고착화가 우려된다”며 “법정 최저임금 인상과 위반감시 활동에 주력할 것을 제안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고서는 고용형태와 성별, 나이, 학력, 산업·직업별 임금노동자 구성과 증감, 월평균 임금, 시간당 임금, 시간당 저임금 비중, 시간당 최저임금 미달 비중 등의 분석으로 작성됐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