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 in 경주 30일 개막
제10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 in 경주 30일 개막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0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의 국공립극단 릴레이 연극 공연 축제
다음달 21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에서 열려
제10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 in 경주 포스터.
경주에서 다른 지역 국공립극단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제10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 in 경주’가 오는 30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22일간 펼쳐진다.

다음달 21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이번 축제는 경주시가 주최하고 경주시립예술단과 한국국공립극단협의회 주관으로 열린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국공립극단 페스티벌은 연극을 접하기 힘든 경주시민들에게 저렴한 가격에 수준 높은 연극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국공립극단 릴레이 공연이다.

특히 경주에서 타지의 국공립극단 공연까지 관람 할 수 있는 국내에서는 유일무이한 국공립극단 페스티벌이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한국국공립극단협의회 회원으로 등록된 전국 15개의 국공립극단 단체 중 8개의 국공립극단이 참가해 경주예술의전당에서 릴레이 공연을 펼친다.

개막공연은 이달 30일 오후 3시 경주시립극단의 ‘1915 경주 세금마차 사건’이 원화홀에서 공연되며, 이어서 7개의 국공립극단 단체가 릴레이 공연을 이어간다.

공연시간은 오후 7시 30분으로 다음달 3일 수원시립공연단의 ‘그 여자의 소설(원제-작은 할머니)’이 원화홀, 6일 인천시립극단의 악극 ‘유랑극단’이 원화홀, 10일 순천시립극단의 ‘연기가 눈에 들어갈 때’가 화랑홀, 13일 강원도립극단의 ‘월화(부제-신극, 달빛에 물들다)’가 화랑홀, 17일 경기도립극단의 ‘태양을 향해’가 화랑홀, 20일 목포시립극단의 ‘별이 빛나는 밤에’가 원화홀에서 릴레이 공연으로 이어진다.

마지막 폐막공연으로는 21일 오후3시 광주시립극단의 ‘멍키열전’이 화랑홀에서의 공연으로 릴레이 공연의 마침표를 찍는다.

‘제10회 대한민국 국공립극단 페스티벌’은 전석 5000원에 관람이 가능하며, 8개 공연을 모두 관람하는 ALL 패키지권 구입 시 50% 할인한 2만 원으로(150매 한정), 4개의 화랑홀 공연만 묶은 화랑홀 패키지권은 1만2000원으로(300매 한정) 각각 구입할 수 있다.

예매는 경주시립예술단(1899-2138)이나 경주예술의전당(1588-4925)으로 전화 또는 방문 예매할 수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