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문경새재전국휘호대회 수상작품 시상·전시회 개막
제9회 문경새재전국휘호대회 수상작품 시상·전시회 개막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0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까지 문경문화원 전시실 전시
문경문화원은 지난 22일 문화원 전시실에서 ‘제9회 문경새재전국휘호대회’ 수상작품 시상식과 전시회 개막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황재용 문경시의회 총무위원장, 고윤환 문경시장, 대상수상자 장순영씨,현한근 문경문화원장, 초정서예연구원 권창용 이사장.
문경문화원(원장 현한근)은 지난 22일 오후 3시 문화원 전시실에서 지난 4월 20일 개최한 ‘제9회 문경새재전국휘호대회’ 수상작품 시상식과 전시회 개막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고윤환 문경시장, 황재용 문경시의회 총무위원장, 현한근 문화원장, 채순홍 대회운영위원장, 수상자, 초대작가, 문화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 심사는 초정서예연구원 권창륜 이사장이 위원장을 맡아 권위를 높인 가운데 1000만 원 상금의 대상 수상자는 경기대 서예학과를 졸업한 경기도 화성시 신예 장순영(31·여) 씨였다.

또 200만 원 상금의 최우수상은 경남 창원시 윤재기(57) 씨, 경남 양산시 남중석(66)씨가 각각 수상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도입한 전시회에는 74점의 수상작품과 14점의 이 대회 초대작가 작품이 전시됐으며,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전시된다.

현한근 문화원장은 “올해 처음 도입한 전시회에 자비를 부담하고 참여해 주신 수상자와 초대작가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이 대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공정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오늘 대상을 수상하신 분을 보니 매우 젊어 욕심이 난다”며, “문경시 인구가 조금씩 늘고 있는데, 더 파격적인 귀농·귀촌정책을 쓰고 있음으로 젊은 서예인들이 많이 문경으로 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