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동해면 ‘은빛 풍어’ 조형물 10년만에 철거 결정
포항시, 동해면 ‘은빛 풍어’ 조형물 10년만에 철거 결정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18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동해면 입구에 설치된 조형물 ‘은빛 풍어’의 모습.

포항시는 동해면 도구리 포항공항 입구에 설치돼 있는 공공조형물 ‘은빛 풍어’가 지역 주민들의 지속적 철거 요구에 부합해 약 10년 만에 철거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열린 제5회 포항시 경관위원회(위원장 최용달)에서 공공조형물 ‘은빛 풍어’ 철거가 심의 안건으로 상정됐으며, 심의 결과 원안 가결됐다.

논란이 되는 ‘은빛 풍어’ 조형물은 2009년 3월 준공 직후부터 동해면 청년회 및 마을주민으로부터 설치 반대가 있었으며, 이후에도 연오랑세오녀의 고장인 동해면과 지역의 정서가 맞지 않아 지속적인 철거 요구에 몸살을 앓았으며, 비행장 주변에 설치된 조형물로 비행기가 추락하는 듯한 형상을 연상시키기도 하는 등 여러 부정적 의견이 많았다.

또한, 2015년 포항시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으로 공공조형물 ‘은빛 풍어’는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지 못하며, 지역정서와 부합하는 곳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출됐다.

이에 포항시는 포항시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개최해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과메기 특구지역(호미곶면, 구룡포읍)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조형물 이전을 적극 검토했으나, 조형물이 비상하는 형상이 아닌 땅에 거꾸로 박힌 형상을 가진 것에 대한 부정적 의견 등으로 인해 이전 대상지역 주민의 반대의견이 많았으며, 이전 시에는 작품을 4등분(좌·우·상·하단) 해 운반해야 함에 따라 작품의 예술성 훼손 우려로 인해 이전 추진이 더 이상 불가해 철거 계획을 수립하게 됐다.

21일 열린 공공조형물 심의위원회에서는 “세계적 거장 조각가 리처드 세라의 ‘기울어진 호’라는 작품 역시 1981년 뉴욕의 연방 광장에 설치됐다가 보행인들의 통행을 방해하고 광장의 자유를 제한한다는 여론으로 인해 결국 설치 8년만인 1989년 철거된 바 있다”, “공공미술은 지역의 공공성에 기반한 예술작품으로 지역정서와 부합하지 않을 시 공공미술로서의 자격을 잃게 된다”는 의견과 함께 “지속적인 철거 요구로 인해 막대한 행정력이 낭비됐으며 사후관리 예산편성 등 어려움이 있으므로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정종영 포항시 수산진흥과장은 “시민들의 소중한 혈세가 투입된 작품이므로 시에서도 최대한 유지·보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조형물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부득이하게 철거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사례를 선례로 남겨 행정을 추진함에 있어 지역 정서와의 화합이나 융화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시민공청회를 개최하거나 사전에 충분한 의견조회를 하는 등 지역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고, 소통을 강화해 향후 이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