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민 10명 중 8명 전체면적 9.8% '도시지역' 밀집
경북도민 10명 중 8명 전체면적 9.8% '도시지역' 밀집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4일 20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기준 도시계획현황 통계
지난해 개발행위허가 3만1085건, 경기도 이어 전국 2번째로 많아
포항시 전경

경북도민 10명 중 8명이 경북 전체면적 9.8%에 불과한 도시지역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8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북의 용도지역상 도시지역은 1866.8㎢로 경북 전체 면적(1만9128.7㎢)의 약 9.8%를 차지했다.

이중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는 209만 5784명으로 전체 인구(267만6831명)의 78.3%에 달했다.

‘용도 지역’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토지의 경제·효율적 이용을 위해 도시관리계획에 맞춰 겹치지 않게 용도를 정한 지역으로, 도시, 관리, 농림,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구분된다.

경북의 토지를 용도별로 나눠보면 농림지역이 1만1152.0㎢(58.3%)로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했고 관리지역 4978.6㎢(26.0%), 자연환경보전지역 1131.4㎢(5.9%) 순으로 이어졌다.

전국 단위로 보면 우리나라의 도시지역은 1만7789㎢로 전체 국토면적(10만6286㎢)의 16.7%를 차지하는 가운데 도시지역 거주 인구는 4759만여명으로 전체 인구(5182만여명)의 91.84%가 도시지역에 밀집된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대비 5만3475명이 늘었다.

특히 도시지역에 거주하는 인구비율은 1970년대에는 50% 수준에 불과했고 1990년대까지만 해도 80%대를 유지했지만 2005년부터 꾸준히 90%를 웃돌고 있다.

한편, 지난해 경북에서 이뤄진 개발행위허가 건수는 3만1085건으로 전국에서 2번째로 많은 개발행위가 이뤄졌다.

개발행위허가란 난개발 방지를 위해 국토계획법에 따라 계획의 적정성, 기반시설의 확보, 주변 환경과의 조화 등을 고려해 개발행위허가 여부를 결정하는 제도로 크게 건축물의 건축, 토지의 형질변경, 토석의 채취, 토지의 분할 등으로 나뉜다.

목적별로 보면 ‘건축물의 건축’이 1만9634건(63.2%)으로 가장 많았고 ‘토지형질변경’ 6378건(20.5%), ‘토지분할’ 4392건(14.1%), ‘공작물의 설치’ 539건(1.7%), ‘토석채취’ 107건(0.3%), ‘물건적치’ 35건(0.1%)가 뒤를 이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7만9254건(401㎢)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고, 경북 3만1085건(363㎢), 전남 2만8567건(244㎢), 충남 2만5964건(109.9㎢) 등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개발행위허가 건수는 총 30만5214건(2256㎢)으로 2017년(30만5201건)과 비슷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