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수사' 청송농협 조합장 사직…재보궐선거 불가피
'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수사' 청송농협 조합장 사직…재보궐선거 불가피
  • 이창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07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송농협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 수사를 받고 있는 청송농협 조합장이 24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박모 청송농협 조합장은 24일 자신의 변호사를 통해 농협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농협은 이를 수리했다.

이에 따라 이곳 조합장 재보궐 선거는 선거법상 사직 일로부터 30일 이내이며 해당 농협과 협의 후 일정을 잡아 치러진다.

박모 조합장은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조합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며 현금과 선물세트 등 660만 원 상당을 건넨 혐의로 현재 구속, 28일 재판을 받게 된다.

박모 조합장은 지난 3월 13일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에서 3329명이 투표, 1089표의 지지를 얻어 4선 도전에 성공했다.

제2회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에 출마한 김종두·김근태·신재두 후보가 다시 조합장에 도전할 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창진 기자
이창진 기자 cjlee@kyongbuk.co.kr

청송·의성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