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2개 기업과 90억 규모 MOU 체결
문경시, 2개 기업과 90억 규모 MOU 체결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7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기제2일반산단·영순제2농공단지 55명 고용 창출
문경시는 25일 ㈜태건, 농업회사법인 권도영알로에㈜ 2개 기업과 투자금액 90억 원, 고용창출 55명 규모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고윤환 문경시장, ㈜태건 엄태순 대표이사, 농업회사법인 권도영알로에㈜ 장봉칠 대표이사 및 김인호 문경시의회 의장, 남기호 산업건설위원장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태건은 오미자·사과 가공품과 금속재 패널, 복합 알루미늄 판넬 등 다양한 제조품을 생산하는 강소기업이다.

이번 신기제2일반산업단지에 50억을 투자하고 30명의 고용을 창출해, 식품가공라인 구축과 농업기술센터와의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가공식품 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농업회사법인 권도영알로에㈜는 울산 소재 기업으로, 문경시 영순면에 지사를 두고 있는 인연으로 문경시 영순제2농공단지에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

껍질째 먹는 알로에 상품으로 농림식품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전통 있는 농업회사로 이번 공장 증설을 통해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홈쇼핑 판로를 개척할 예정이다.

한편 문경시는 이번 투자협약으로 영순제2농공단지의 100% 분양을 달성했으며 2016년 분양을 시작한 신기제2일반산업단지의 분양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문경시만의 특별한 입주기업 지원시책과 사통팔달의 지리적 요건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서의 입지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문경시를 믿고 투자를 결정해준 기업들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적극적인 투자유치를 통해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과 발전하는 일등 중소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