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작은 결혼문화 활성화 사업에 5개 시군 선정
경북도, 작은 결혼문화 활성화 사업에 5개 시군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비 2억원 긴급 편성 추진
경북도청사
경북도는 작은 결혼문화 확산을 위한 시책을 공모한 결과 최종 5개 시군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최근 스몰웨딩 등 작은 결혼식 문화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크게 높아지는 추세를 반영해 도내 특색있는 작은 결혼식장을 조성하고 활성화하는 등 결혼친화적인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도비 2억원을 긴급 편성해 추진하게 됐다.

선정된 사업 영주 풍기읍 작은 결혼식장, 문경 문희경서 가옥 결혼식, 영양군 작은 결혼식장, 영덕 삼사해상공원 야외공연장 작은 결혼식, 봉화 MG 작은 결혼식장 등이다.

선정된 시군은 모두 1억여원(도비 50%, 시군비 50%)의 사업비를 투입해 기존 건물을 리모델링하거나 신축을 통해 각 지역 특색을 살린 작은 결혼식장을 조성한다. 도는 빠르면 올해 안에 사업을 완료해 내년부터 작은 결혼식장을 운영하는 시군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재 도내 작은 결혼식장은 9곳으로 야외공원, 향교, 예술회관 등을 활용한 작은 결혼식장이 조성돼 있지만 시설이 노후화되거나 기본 웨딩홀의 기능이 없는 곳도 많아 실적이 미비한 곳이 대부분이며, 아예 예식장이 없는 시군도 있을 정도로 열악한 실정이다.

김성학 경북도 미래전략기획단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예비부부들이 많이 찾는 작은 결혼식장이 조성돼 고비용 결혼문화 개선과 작지만 의미있는 결혼문화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