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고 최종근 하사 추모석 제막식
동국대 경주캠퍼스, 고 최종근 하사 추모석 제막식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가족, 고인이 복무 중 모은 1000만 원 모교에 기부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해군 복무 중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식을 25일 교내 진흥관 앞에서 개최했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25일 교내 진흥관 앞에서 청해부대 복무 중 순직한 고 최종근 하사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식을 가졌다.

고 최종근 하사는 2016년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경영학부에 입학해 해군 복무 중 지난달 24일 순직했다.

추모행사는 고인이 공부하던 진흥관 앞 화단에 추모 나무와 추모석을 설치해 고인을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조성했다.

이날 행사는 유가족과 고인이 근무하던 청해부대 간부와 병사,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수와 직원, 경영학부 교수와 학생들,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군단 후보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모 식수한 나무는 ‘살아서 천년, 죽어서도 천년’을 산다는 뜻을 가진 ‘주목’이며, 추모석은 경주 남산 부처님을 조성하던 자연 화강석에 추모 내용을 붓으로 쓰고 정으로 새겼다.

제막식에서는 유가족이 고인이 군 복무 중에 받은 급여와 수당을 모은 1000만 원을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기부했다.

유가족을 대표해 기금을 전달한 최 하사의 아버지는 “제 아들 종근이를 위해 위령제를 해 주시고, 오늘 추모식수와 추모석을 조성해 종근이를 기억할 수 있게 해 주신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감사드린다”며 “아들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학교 가는 것을 참 좋아했던 아들을 생각하며 기부했다”고 말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추도사를 통해 “오늘 동국대 경주캠퍼스를 사랑하고 학우들에게 항상 웃음으로 친절했던 고인을 영원히 우리 곁에 두게 됐다”면서 “‘최종근 학생’은 그가 다니던 경영학부 학우들이 공부하는 곳에서 영원히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