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월성 토우, 장난감 레고의 고향 덴마크 코펜하겐 가다
신라 월성 토우, 장난감 레고의 고향 덴마크 코펜하겐 가다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17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9월 8일까지 코펜하겐 니콜라이 쿤스탈에서 특별전
월성 토우와 레고 사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월성 토우와 레고 사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28일부터 9월 8일까지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니콜라이 쿤스탈 미술관에서 ‘KOREA IN DENMARK-welcom to the Moon Palace : 월성’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경주시와 함께 진행하는 이번 전시는 한국과 덴마크 수교 60주년인 올해 ‘상호 문화의 해’를 맞아 양국 간의 우호를 증진하고,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해외에 널리 알리려는 목적으로 기획됐다.

안데르센의 아름다운 동화가 펼쳐진 나라이자,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장난감 ‘레고’의 나라이기도한 덴마크에서 신라의 이야기가 ‘레고’와 만나 전시되는 것이다.

이 전시는 지난해 처음 선보였던 전시 ‘프로젝트展 월성’의 연장선으로, 월성 출토 토기와 토우를 결합하고, 깨어진 토기(유물)에서 찾아낸 신라의 달을 찍은 사진을 선보인다.

특히 토우와 장난감 레고를 결합한 작품들은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 냈다.

레고의 고향인 덴마크에서 수교 6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행사에 레고와 함께 어우러진 신라 토우가 공개되는 것은 양국 간의 관계에 있어서도 그 상징성이 크다.

전시 장소인 니콜라이 쿤스탈 미술관은 13세기에 지어진 건물로, 수도 코펜하겐에서 3번째로 오래된 교회이기도 해 문화재를 활용한 공간으로서 이번 전시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와 함께 오는 28일부터 9월8일까지 덴마크 니콜라이 쿤스탈 미술관(사진)에서 ‘‘KOREA IN DENMARK-welcom to the Moon Palace : 월성’ 전시회를 개최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시와 함께 오는 28일부터 9월8일까지 덴마크 니콜라이 쿤스탈 미술관(사진)에서 ‘‘KOREA IN DENMARK-welcom to the Moon Palace : 월성’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덴마크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되는데, 1부 ‘AD(기원후) 101로 떠나는 여행’은 이인희 작가가 적외선 카메라와 3차원 입체(3D) 카메라 등을 활용해 월성 발굴현장을 담은 작품 4점을 내놓았다.

2부 ‘토우, 레고와 함께 놀다!’에서는 양현모 작가가 월성에서 나온 토우를 덴마크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친숙한 장난감 ‘레고’와 조합한 작품 사진 11점으로 창작한 작품들이 등장한다.

3부 ‘문라이트 오브 팔라스 앤 미스터리’는 이상윤 작가가 월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나온 토기 9점을 주제로 만든 작품전이다.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은 “경주 월성은 세계가 가꾸고 보호하는 문화유산이므로 전 세계 사람들이 그 아름다움과 가치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경주와 월성이 국내는 물론, 세계인들에게도 흥미로운 공간으로 다가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