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올해 첫 장맛비…최대 40㎜
경북·대구, 올해 첫 장맛비…최대 40㎜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5일 20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볕더위가 이어지는 경북과 대구에 장맛비가 찾아와 무더위가 잠시 수그러들 전망이다.

25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은 의성 33.9℃, 구미 33.5℃, 대구 32.4℃, 안동 32.4℃, 영천 31.7℃, 경산 31.9℃ 등 곳곳에서 32℃ 내외의 무더운 날씨를 보였다.

이번 더위는 제주도남쪽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내리는 비에 한풀 꺾이겠다.

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수요일인 26일 오후부터 27일 오후까지 10∼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27일 새벽에는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릴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가 필요하다.

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량과 강수 구역이 변동할 가능성이 있다”며 “장마전선은 28일(수요일) 일시적으로 일본열도로 남하한 뒤 29일에 다시 북상하면서 경북과 대구지역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