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자막서 지역 비하…제작진 "일베용어 인지못해"
'아내의맛', 자막서 지역 비하…제작진 "일베용어 인지못해"
  • 연합
  • 승인 2019년 06월 26일 13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캡처]

TV조선 ‘아내의 맛’은 방송에서 특정 지역인들을 비하하는 단어 ‘전라디언’을 사용한 데 대해 26일 사과했다.

전날 오후 10시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트로트 가수 송가인 아버지가 콘서트를 앞둔 딸을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제작진은 민어를 손질하는 송가인 아버지를 두고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이 단어는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가 호남 지역인들을 비하할 때 사용한다.

방송 이후 시청자 항의가 폭주하자 ‘아내의 맛’ 제작진은 “이 용어가 일배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