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서원] 45. 예천 신천서원
[서원] 45. 예천 신천서원
  • 이상만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6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왜구 물리치고 백성 지킨 우국충정 드높은 기개 느껴지는 듯
신천서원 전경
신천서원은 경북 예천군 예천읍 왕신리에 김영렬(1370~1404)의 유지를 받들고 후손을 교육하기 위해 세운 시설이다.

김영렬의 자는 열지(烈之), 호는 맹암(孟巖), 시호는 양소(襄昭), 본관은 의성이다. 그는 신라 경순왕의 제5자 김석(金錫)의 9세손인 김용비(金龍庇)의 손자다.
신천서원 현판
조선 전기의 무신으로 고려전서로 태조 을해에 등과해 1394년(태조 3년) 경기우도수군 첨절제사로 재직 중 연해를 노략질하는 왜구를 물리치는 계책을 올려 이듬해 수군절제사로 발탁됐다. 그러나 중요한 실책을 범해 1397년 파직돼 옹진으로 유배, 수군에 충군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났다.

1400년(정종 2년)에 지삼군부사(知三軍府事)로 있을 때 제2차 왕자의 난을 평정하고 태종을 왕위에 오르게 한 공으로, 1401년(태종 1년) 익대좌명공신(翊戴佐命功臣) 3등에 책록됐다. 1404년 참판승추부사(參判承樞府事)로 있을 때 왜선 1척을 노획하고 왜병을 포로로 잡은 공으로 태종대왕으로부터 표리(表裏·겉과 속의 옷감)를 하사받았다.

이후 은퇴해 장단(長湍)의 맹동(孟洞)에 은거하다 죽었다. 의성군(義城君)으로 봉작되었고, 박포(朴苞)의 난 때 신변의 위험을 무릅쓰고 왕을 호위한 공으로 사후 우의정에 추증되었다. 전라도 장성(長城)의 학림서원(鶴林書院)에 배향되었는데 1868년(고종 5년) 대원군에 의해 철폐됐다.

한편 김영렬을 제향하는 신천서원(新川書院)은 왕신평야가 내려다보이는 대나무 숲과 솔숲에 쌓여 남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 건물은 맹암(孟巖) 김영렬을 추모하기 위해 1945년에 건립하였고, 1985년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139호로 지정됐다.
입교당에서 바라본 경훈사
김영렬의 묘는 황해북도 개성에 있어 후손들이 이를 기리기 위해 서원 앞에 1993년 비석을 세웠다.
서원 안에는 제향 공간인 경훈사와 교육 공간인 강당, 내삼문인 남덕문(覽德門), 사주문 등 4동의 건물이 있고, 밖에는 신도비가 세워져 있다.
공부를 하던 입교당 왼쪽으로 제를 올리기 위해 음식을 보관하던 사주각이 있다.
사주문을 들어서면 강당이 가로막듯이 서 있고 뒤쪽 조금 높은 곳의 남덕문을 지나면 사당인 경훈사가 있어 전학후묘의 공간 구성을 이루었다. 강당은 정면 4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집으로, 가운데 2칸은 대청인데 그 뒤로는 반 칸 툇마루를 깔았으며, 대청 좌우에는 각각 온돌방을 배치하였다.
제자들을 가리 키기 위해 스승이 기거하던 곳이다.
공부를 하기 위해 제자들이 기거하던 방이다.
온돌방 앞쪽에는 마루를 깔아 전면 4칸은 모두 개방된 누각 형식이다. 경훈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의 맞배지붕집으로 이곳에는 태종의 어필인 단서(丹書)와 김영렬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 현재 경훈사와 강당만 문화재자료로 지정되어 있으며, 영남지방의 고아한 멋이 묻어나는 건축물이다.
김영렬 선생의 초상화
한편 김영렬 좌명공신교서 및 회맹록(金英烈 佐命功臣敎書 및 會盟錄)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305호로 지정되어 보전되고 있다. 이 유물은 조선 태종(太宗)의 즉위에 유공한 인물 46명을 좌명공신으로 책봉한 후, 개인에게 내린 공신교서 및 공신 책봉 이후 조선 초 이래의 역대 공신인 개국, 정사, 좌명공신들의 회맹록이다.

김영렬이 좌명공신 3등에 책봉될 때에는 교서와 공신도감에서 발급한 녹권이 있었으나, 현재 공신교서만 남아 있는 형편이다. 공신교서는 박포의 반란 시에 유공한 사적을 간단히 기록한 후 양전 89결 노비 8구 등을 하사한다고 되어 있다.

회맹록은 개국, 정사, 좌명공신 66명이 회맹한 후 하늘에 맹세를 한 후 작성하였던 것을 보여 주고 있다. 좌명공신 1등에 책봉된 하륜(河崙·1347∼1416)의 후손들이 소장했던 회맹록의 원본은 현재 없어졌으나 호정집(浩亭集)에 수록되어 있어서 비교해 볼 수 있다. 양식상으로는 동일하지만 약간씩 차이가 드러나며 당시 회맹록의 일면을 엿볼 수 있다. 국가에서 발급한 공문서로서 원형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으며, 후대에 배접하여 보존 상태가 매우 양호하다. 자료로서의 희귀성으로 인해 고문서학적으로 매우 중요하며 당시의 사정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사료가 된다.

현재 김영렬 좌명공신의 23대손인 김영일(73세) 씨가 지난해부터 서원을 관리하고 있다. 매년 3월 초 정쯤에 지역의 유림관계자들과 군수 기관장을 모시고 제사를 지낸다.
입교당 지금으로 치면 학생들이 공부하던 교실이다.
경훈사는 정면 3칸 측면 1칸 반의 맞배지붕집으로 이곳에는 태종의 어필인 단서(丹書)와 김영렬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
이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상만 기자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