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초, 2학년 대상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
청도초, 2학년 대상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6일 1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문놀이·달팽이놀이·비석치기 등 경험
청도초등학교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잊혀 져가는 우리의 전래놀이를 되살려보는 기회를 갖기 위해 2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을 실시했다.청도초등학교.

청도초등학교(교장 손영표)는 26일 문체부가 지정한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잊혀져가는 우리의 전래놀이를 되살려보는 기회를 갖기 위해 2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을 실시했다.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은 청도박물관의 강사, 전통놀이 지도사와 함께 각 학급을 순환하며 진행, 1부는 전래놀이의 역사, 방법, 효과를 알아보고 전래놀이 도구인 비석을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활동을 했다.

또 2부에서는 할아버지, 할머니들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개별 및 집단 전래놀이를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2학년 통합교과 교육과정에 있는 전래놀이(대문놀이, 달팽이놀이, 비석치기 등) 중심으로 체험하는 프로그램을 구성, 잊혀져 가는 민속놀이를 경험하고, 전래놀이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청도초등학교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로 잊혀 져가는 우리의 전래놀이를 되살려보는 기회를 갖기 위해 2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전래놀이 한마당 체험활동’을 실시했다.청도초등학교.

최정안 학생(2학년)은 “우리 할아버지의 아버지, 어머니,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청도 화양에 있는 청도읍성에서 전래놀이를 하셨다는 것이 신기하다. 나도 이번 주말에 우리 가족과 함께 청도읍성에 가서, 오늘 배운 비석치기와 달팽이놀이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손영표 교장은 “저학년 학생들에게는 직접 체험하고 놀이 활동위주의 교육이 필요하다. 문화가 있는 날에 전래놀이 활동을 아이들이 체험함으로써 아이들의 문화감수성 함양을 기대하며, 놀이터 같은 학교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