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취업지원기관 통한 취업자 증가…5월까지 작년보다 22.4% 증가
포항시, 취업지원기관 통한 취업자 증가…5월까지 작년보다 22.4% 증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7일 0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는 25일부터 27일까지 일자리 추진위원회 분과별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있다. 사진은 26일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는 최근 취업지원기관(포항시일자리종합센터, 취업지원센터 등)의 취업자 수를 조사한 결과, 올 들어 5월까지 650명이 취업해 지난해 같은 기간 531명에 비해 22.4% 증가했다.

세부 내용을 보면 2019년 취업자 650명 중 직종별로는 서비스 종사 219명, 생산직 근로자 127명,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101명, 사무종사자 80명, 기능원 및 관련 기능종사자 78명,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 20명, 판매종사자 18명, 관리자 6명, 농림어업 1명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동월대비 92%(171명)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고, 다음으로 60대가 29%(75명) 증가했다. 취업자 성비는 남성이 46%, 여성이 54%로 나타나 지난해와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취업지원기관에서의 취업자 수가 증가한 원인으로는 포항청춘센터 개소로 인한 취업알선 기능의 확대, 일대일 채용정보 제공, 채용대행서비스, 자기소개서 클리닉 등을 개최해 구인 업체와 구직 희망자 간의 다양한 매칭으로 적극적이며 체계적인 취업 정보 등을 제공한 결과로 보인다.

한편, 포항시는 2019년도 2만6000개 일자리 창출 목표 달성과 더 많은 취업률 제고를 위해 25일부터 3일간에 걸쳐 일자리 추진위원회 분과별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유관기관간의 실무경험 공유 및 협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이번 실무회의를 통해 일자리 관련 기관단체에서 추진 중인 일자리사업의 공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신규 시책 및 아이디어 발굴은 물론 오는 8월 초에 고시 확정되는 2020년 최저임금, 2020년 1월 1월부터 시행되는 300인 미만 50인 이상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무제가 지역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분석해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한보근 일자리경제노동과장은 “양질의 일자리는 민간기업에서 창출되는 만큼 어렵지만 함께 고민하고, 시에서도 미스매치 해소 등 적극적인 일자리 창출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