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지스톤 "장마철 안전운전, 타이어 점검·감속 운행 필수"
브리지스톤 "장마철 안전운전, 타이어 점검·감속 운행 필수"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7일 10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어가 많이 닳아 트레드 홈 깊이가 얕으면 운전 중 노면의 물을 배출하는 성능이 떨어져 빗길에서 접지력이 떨어지고 제동거리가 급격히 늘어나 사고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사지은 타이어 트레드 홈 깊이를 체크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역이 장마권에 접어들면서 빗길 사고 예방이 화두로 떠올랐다.

세계적인 타이어메이커 브리지스톤 타이어 세일즈 코리아는 26일 장마철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장마철, 안전운전을 위한 타이어 점검 팁’을 발표했다.

브리지스톤 타이어는 “한국교통안전공단 분석자료에 따르면 우천 시 교통사고 치사율이 맑은 날에 비해 1.24배, 고속도로에서는 3배까지 치솟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빗길에서의 돌발상황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빗길 주행, 제동력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타이어는 장마철이 시작되기 전에 더욱 세심하게 점검해줘야 한다며 장마철 안전운전을 위한 타이어 점검 팁 7가지를 내놓았다.

장마철 안전운전을 위한 타이어 점검 팁은 △타이어 공기압 △타이어 마모상태 △타이어 편마모 △타이어 사이드월 균열 △타이어 혹 또는 물집 △진동·소음 △휠밸런스·휠얼라인먼트 등 7가지다.

먼저 타이어 공기압은 접지력과 노면의 물을 배출하는 성능과 직결되므로 계절에 상관없이 적정 공기압을 유지해야 한다.

즉 공기압이 낮으면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얇은 수막이 생겨 타이어가 접지력을 잃고 물 위를 미끄러지는 상황이 발생 수 있으며, 적정공기압은 각 차량 운전석 쪽 문에 부착된 라벨이나 자동차 작동매뉴얼에서 찾을 수 있다.

타이어와 도로가 맞닿는 고무 부분인 트레드는 주행 중 노면의 물을 배출해 타이어의 접지력을 높여주는 기능을 하는 데 트레드 홈이 얕으면 운전 중 노면 물 배출성능이 떨어져 빗길에서 접지력이 떨어지고 제동거리가 급격히 늘어난다.

통상 타이어 트레드 마모한계선 깊이는 1.6㎜이며, 100원짜리 동전을 뒤집어 트레드 홈에 넣었을 때 이순신 장군의 감투가 보이면 타이어를 교체해야 할 때다.

그러나 마모한계선에 근접한 2~3㎜ 수준에서도 고무의 노화 정도·편마모 상태에 따라 빗길 주행 및 제동 성능이 떨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타이어 편마모란 트레드가 고르지 않게 닳는 것으로 원인은 공기압 과부족·휠얼라인먼트 정렬 불량 등 다양한 원인이 있으므로, 타이어 일부가 심하게 마모됐거나 변형됐다면 전문업체에서 상태를 점검받는 게 좋다.

타이어의 옆면인 사이드월은 타이어에서 가장 약한 부분으로, 손상된 도로로 인한 충격·도로 위 이물질·타이어 공기압 부족·과적·무리한 커브길 주행으로 인해 찢어지거나 갈라질 수 있다.

또 장시간 뜨거운 열이나 오존에 노출돼도 사이드월의 고무가 손상될 수 있으며, 이를 경우 타이어 파손위험이 높으므로 수시로 확인해야 된다.

타이어 옆면 등에 혹이나 물집 모양으로 불룩 튀어나오는 현상은 충격 등으로 타이어 내부구조가 손상될 경우 나타나는 데 이런 상태에서 계속 주행하면 타이어는 파손되므로 서둘러 교체해 주는 게 좋다.

차량 운전 특별한 이유없이 진동과 소음이 발생할 경우 휠얼라인먼트 정렬 불량 혹은 찌그러진 휠과 같은 기계상 불량상태이거나 손상된 타이어가 원인일 수 있으므로 즉시 전문가 점검을 받은 뒤 필요 시 교체해야 한다.

휠밸런스·휠얼라인먼트는 비포장길·움푹 파인 도로 및 커브길에서의 충격으로 정렬상태가 변화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타이어가 불규칙하게 빨리 마모될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이처럼 타이어를 잘 점검하더라도 빗길 운전에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자동차 램프와 와이퍼가 잘 작동되지 않으며 위험하므로 반드시 점검해야 한다.

특히 우천 시 과속운전은 사고의 가장 큰 원인이 되므로 금물이다.

타이어는 고속으로 달리면 노면 사이에 수막현상이 발생할 확률이 높아져 제동거리가 길어지므로 빗길에서는 평소보다 속도를 20% 정도 줄이고, 차간 거리를 충분히 확보해줘야 한다.

브리지스톤 코리아 상품기획팀 차상대 팀장은 “타이어는 차량을 떠받치는 기초”라며 “장마철 외에도 한 달에 한 번은 타이어 상태를 점검할 것을 추천한다” 라고 강조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