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 빗길 경부고속도로서 나사못·볼트 1000개 발견 제거 '아찔'
경북경찰, 빗길 경부고속도로서 나사못·볼트 1000개 발견 제거 '아찔'
  • 박태정 기자
  • 승인 2019년 06월 27일 16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4시 40분께 칠곡군 왜관읍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도로 위에 떨어져 있는 나사못과 볼트들. 경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26일 오후 4시 40분께 칠곡군 왜관읍 경부고속도로 하행선 도로 위에 떨어져 있는 나사못과 볼트들. 경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제공

경북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지난 26일 오후 4시 40분께 칠곡군 왜관읍 경부고속도로 하행선(158.1km)에서 순찰 근무 중 도로 위에 있는 나사못·볼트 1000여 개를 발견했다.

순찰대 3지구대 오영호 경위 등 2명은 빗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순찰하다 3·4차로에 나사못(3cm)과 볼트(10cm)가 흩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오 경위 등은 불꽃신호기와 라바콘(주차금지표지판)을 설치해 차들의 서행을 유도하면서 이후 출동한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40여 분간 제거작업을 했다.

고속순찰대 관계자는 “고의로 나사못·볼트를 뿌린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태정 기자
박태정 기자 ahtyn@kyongbuk.com

칠곡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