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3일부터 총파업
경북·대구지역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3일부터 총파업
  • 김현목, 이정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1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2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까지 전면 파업…급식·방과 후 수업 등 차질 불가피
연대회의 "최저임금 안되는 인상안…파업 막을 의지 없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예고되면서 각 학교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따라 교육청이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일부 학교의 급식 중단 등 파업 여파가 학생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경북·대구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일 총파업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대회의는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국여성노조,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등 3개 조합으로 구성돼 있다.

각 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임금교섭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주장했다.

또한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전면 파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안명화 경북지부장은 “지난달 27일 교섭에서 사용자들이 내놓은 답변은 기본급 1.8% 인상으로 해마다 교섭 없이도 적용되던 내용”이라며 “금액으로 환산하면 2만 원 정도 인상에 불과해 기본급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고 발했다. 또 “파업 직전에도 이런 안을 갖고 와서 타결하자는 사용자들에게 파업을 막겠다는 의지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이 결정되면서 경북에서는 소속 조합원 5000여명 중 1000여명이 이번 파업에 동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는 7865명 중 4000여명이 조합에 가입돼 있으며 파업 첫날인 3일 455명, 조합원 중 11.3%가 파업에 나설 것으로 파악했다.

둘째날인 4일 489명으로 소폭 증가한 뒤 마지막날인 5일은 281명이 파업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총파업이 결의되자 경북도교육청은 학교현장의 혼란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상황실을 설치, 각급 학교의 급식 실시 여부와 관련법 준수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소수의 급식종사원이 파업에 참가할 경우 반찬 가지 수를 줄이거나 파업 불참자 등 교직원을 활용해 급식을 정상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만약 다수의 급식 종사원이 파업에 참가하면 도시락이나 빵 등 대체식을 마련한다.

특수 아동 지원과 방과 후 돌봄교실 운영은 특수교사와 저학년 교사를 최대한 활용해 교육활동에 차질이 없도록 하고 교직원들의 업무도 재분장 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대구시교육청은 2일 종합적인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급식은 학교별 상항에 따라 대체식을 제공한다.

초등돌봄전담사와 유치원방과후전담사는 파업 인원이 많지 않아 교사들이 자체적으로 근무 조정 등으로 대비한다.
 

김현목, 이정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이정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