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태양광발전소 허가 '경북 최다'
상주시 태양광발전소 허가 '경북 최다'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2일 16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간 2000건 이어 올해 85건…생산된 전기 모두 수용 못해
충북변전소 송출 선로도 깔아 주민들 "난개발 우려" 반발
태양광발전소.경북일보DB
상주에 태양광발전소 건립이 급증하면서 난개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상주지역 태양광발전소는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2000건 허가에 이어 올해 85건이 허가 났고 발전용량은 무려 70만㎾에 달한다.

경북도 내에서 태양광발전소 허가 건수가 단연 1위다. 2위인 영천시의 허가 건수는 1000여 건이고 타 시·군은 400∼600건이다.

때문에 상주시민들은 국민신문고 등에 2017년 6건, 지난해 53건, 올해 5월까지 23건의 태양광 건립 반대 민원을 제기했다.

난개발로 인한 토사 유출과 경관 훼손, 전자파 발생 및 반사광 우려, 소음, 화재 발생 등이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올해부터는 상주지역 3개 변전소가 지역 내 태양광발전소에서 생산한 전기를 모두 수용하지 못하면서 충북 변전소로 전력을 송출하는 전용선로를 깔기 시작해 이에 따른 주민 반발도 거세지고 있다.

모서면 가막리 등 3개 마을 38만여㎡에 4~5개 업체가 20곳에 달하는 태양광발전소(전기사업) 허가를 받았지만 한전이 용량 과다로 이 전기를 모두 수용하지 못하자 업체들이 전력 송출을 위해 모서면 삼포리∼충북 영동변전소 21.5㎞ 구간(상주 구간 15.8㎞)에 전용선로를 깔기로 하고 지난 5월 상주시로부터 도로점용 허가를 받아 사업 시행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모서면 태양광발전소 반대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주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 트랙터 6대를 동원해 시청 앞마당에서 반대 시위를 펼쳤다.

주민들은 “전용선로를 도로와 주택지에 설치하면 재산권 침해와 통행 방해, 도로 확·포장 걸림돌 등이 우려되고 전주 404본과 전기 맨홀 15개소가 설치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를 경우 여러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며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대책을 세워달라”고 요구했다.

상주시 관계자는 “지난해 9월 도시계획 조례 개정으로 태양광발전소 건립 이격 거리를 주요 도로에서 300m 이상, 10가구 미만 마을에서 200m 이상, 10가구 이상 마을에서 300m 이상, 관광지에서 300m 이상 거리를 두도록 했지만 조례 개정 이전에 태양광발전소 허가가 너무 많이 났고 올해 허가는 법적 하자가 없어 허가할 밖에 없었다”며 “현재로써는 사업 시행자 측에 민원을 해결하도록 유도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상주시에 태양광 건립 허가 건수가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많은 것은 땅값이 싼 데다 일조량이 많아 사업자들의 선호도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