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악산국립공원, 여름철 불법행위 집중단속 실시
월악산국립공원, 여름철 불법행위 집중단속 실시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2일 16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사·야영·쓰레기투기 등
국립공원공단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 태)는 여름철 주요계곡에 탐방객 집중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법·무질서 행위에 대하여 국립공원 자연보호 및 탐방질서 확립을 위해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실시하는 집중단속은 국립공원 특별사법경찰이 송계계곡, 용하계곡, 선암계곡 등 주요 구간에서 상시 순찰을 실시한다.

집중단속대상은 계곡 내 취사, 야영, 야생생물 포획, 흡연, 소음행위(음주소란)이며, 적발 시 자연공원법에 의거 3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특히, 드론(무인기) 장비를 활용하여 상공에서 불법·무질서 행위를 집중 단속 및 순찰할 계획이다.

월악산국립공원사무소 한창준 자원보전과장은 “월악산국립공원의 쾌적한 공원환경 조성을 위해 탐방객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