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쓰레기 수집·운반 대행업체 3곳 파업
경산 쓰레기 수집·운반 대행업체 3곳 파업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2일 20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거 지체 예상 시민불편 우려
경산시청전경
경산지역 일부 쓰레기 수거·운반 대행업체의(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대구지역지부 경산환경지회 산하) 노동자들이 임금인상 등을 요구하며 1일부터 파업에 돌입, 생활쓰레기 처리에 차질을 빚고 있다.

경산시의 쓰레기 민간위탁업체 5곳(총 90여 명) 중 민노총 경산환경지회 소속 3곳(성암환경·대림환경·웰빙환경)의 파업에 참여하는 근로자는 30여 명으로 이들은 기본급 5% 인상 등을 요구하며 지난 1일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경산시는 파업에 따른 생활쓰레기 처리 지연으로 인한 시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거·운반 대행업체별 비노조원과 관리직을 비상 대책 인력으로 활용, 연장 수거, 소각장 가동시간 연장 등 대책에 내놓고 있다.

시는 대행업체 파업으로 피해가 예상되는 9개 읍면동(진량읍, 압량면, 용성면, 남천면, 자인면, 동부동, 중방동, 서부2동, 북부동) 지역에 가로변 환경미화원 주요 수거지역 집중 배치, 운반 대행업체 간 협업 구축, 음식물 및 일반 생활쓰레기 집중 우선 수거 등을 시행하고 있다.

노조는 “경산시가 직접 고용한 환경미화원보다 더 힘들거나 최소한 비슷한 일을 하는데도 시가 직접 고용한 노동자와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임금을 5% 인상하고 정년도 63세에서 65세로 연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덕만 경산시자원순환과장은 “이번 파업으로 인한 수집·운반 차질로 시민들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파업 기간 동안 재활용품 및 대형폐기물의 수거가 지연될 수 있으니 철저한 분리배출을 통한 폐기물 배출 감량에 시민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한편, 노조의 파업으로 지난 1일 이들 3개 업체가 담당하는 경산지역 일부 동과 면 지역 6만8000여 가구 쓰레기 수거 처리 시간이 평소보다 더 걸리고 음식물처리장과 생활쓰레기 소각장 반입 처리 시간도 2시간 이상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