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다중이용시설물 레지오넬라 환경검사 실시
문경시, 다중이용시설물 레지오넬라 환경검사 실시
  • 황진호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3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4일 목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시청 전경
문경시는 지난 2일과 4일 양일간 쇼핑센터, 병원, 온천, 노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의 냉각탑수 및 수돗물 저수조, 화장실, 샤워기 냉수·온수 등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 환경검사를 실시했다.

제3군 법정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은 레지오넬라균이 냉각탑과 온수시스템의 오염된 물 안에 있다가 비말(날아 흩어지거나 튀어 오르는 물방울) 형태로 호흡기를 통해 감염이 되는 급성호흡기질환으로 권태감, 근육통 등의 증상으로 시작하여 갑자기 발열 및 오한이 동반되고 마른기침, 설사, 오심 등의 증상을 보이며, 독감과 폐렴을 유발한다.

특히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은 감염될 확률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문경시보건소는 레지오넬라 환경검사를 실시하여 검사기준에 적합하지 못한 시설에 대해서는 재검사 및 예방관리를 위한 위생지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문경시보건소관계자는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서는 균 증식 억제를 위해 대형건물의 급수시설, 냉각탑수, 샤워기 등의 청소 및 소독을 주기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진호 기자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