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조정실 감찰반, 경북대 의대 감찰 나선 이유는?
국무조정실 감찰반, 경북대 의대 감찰 나선 이유는?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3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3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학교 로고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행정기관인 국무조정실 소속 감찰반이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의 연구비 관련 비리조사에 나서 주목된다.

3일 경북대 등에 따르면,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과 한국연구재단 감사실 소속 감찰반 등 5명은 지난 1일부터 경북대 의과대학 핵의학교실을 대상으로 연구비 지출 내역 등의 서류를 확보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핵의학교실 소속 교수와 연구원을 대상으로 사실관계 조사도 하고 있다.

경북대 관계자는 “여성 연구 보조원의 2억 원대 비위 때문에 조사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번 감찰이 연구 보조원을 넘어 교수 등 어디까지 확대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