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웰빙간식 풋옥수수 수확
[포토] 웰빙간식 풋옥수수 수확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7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7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풋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하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7일 오후 포항시 남구 동해면 금광리 ‘금광농원’ 김용근 부부가 미백2호 품종의 풋옥수수를 수확해 망에 담고 있다. 최풋 옥수수는 단맛이 높고 칼로리가 낮아 어른 아이 할것업이 누구나 좋아하는 웰빙 간식으로 인기가 높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