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고추 '칼라병' 확산에 농가 비상
영양, 고추 '칼라병' 확산에 농가 비상
  • 정형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07일 19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08일 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염위험 높아 선제적 방어 중요…총채벌레 약제 주기적 살포 실시
영양군 일월면 도곡리 한 농가의 칼라병으로 고추가 피해를 입은 모습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영양고추가 수확을 한달 여를 앞두고 이상기온과 바이러스 병으로 인해 생산에 비상이 걸렸다.

영양군과 고추재배 농가들에 따르면 지난 5월 고추정식 직후 동해(凍害) 피해로 한차례 피해를 보았고, 육묘상에서부터 발생한 바이러스(칼라병)등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특히 이상기온으로 바이러스 매개충인 총채벌레의 번식이 증가하면서 최근 고추 재배지를 중심으로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칼라병’이라 불리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가 확산하면서 고추 재배 농가의 피해뿐만 아니라 생산량 감소가 우려된다.

고추 칼라병은 치료가 불가능하고 전염 속도가 빨라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잘 방제하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

장마철이 지나고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 총채벌레가 급증할 경우, 전체 재배 단지로 전염될 위험성이 높아 농가의 선제적인 방제가 중요시되고 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고추는 새순이 괴사되거나 잎이 노랗게 변질되고, 고추 열매에 얼룩덜룩한 반점이 생겨 상품성을 잃게 되며, 병이 심해지면 식물 전체가 말라죽게 된다.

영양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칼라병 감염 여부를 문의해 오는 농가를 대상으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활용해 감별해 주고 있다.

이에 따라 영양군은 감염된 고추는 최대한 빨리 비료 포대 등에 담아 격리 처리해 다른 고추로 확산되는 것을 막도록 하며 총채벌레 등록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2~3회 주기적으로 살포, 총채벌레 밀도를 낮추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형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형기 기자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