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서 불법체류 20대 외국인 칼부림…경찰, 살인미수 혐의 구속
포항서 불법체류 20대 외국인 칼부림…경찰, 살인미수 혐의 구속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17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서 함께 술 마시던 같은 국적 캄보디아인 ‘무쇠 칼’로 내리쳐
포항남부경찰서.
포항남부경찰서는 술에 취해 지인의 머리를 향해 흉기를 휘두른 캄보디아인 A(26)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일 밤 10시 6분께 포항시 남구 대송면의 한 식당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같은 국적 외국인 남성 B씨의 머리에 육류·생선의 뼈를 절단할 때 사용하는 30㎝ 길이의 ‘무쇠 칼’을 2차례 내려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머리가 찢어지는 등의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지난해 2월부터 불법체류 상태로 국내에 머물면서 일하고 있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