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립교향악단 '한여름 밤의 꿈' 제161회 정기연주회
경북도립교향악단 '한여름 밤의 꿈' 제161회 정기연주회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7시 30분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 백진현 상임지휘자.

경북도립교향악단 제161회 정기연주회가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 김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한여름 밤의 꿈’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정기연주회는 백진현 상임지휘자의 총괄지휘를 하는 가운데 세르비아 출신의 클라리넷 연주가 로버트 보르소스와 메조소프라노 백민아가 특별 출연한다.

차이코프스키의 대표적인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중 ‘폴로네이즈’로 공연의 서막을 연다. 이 곡은 흥겨운 무도회를 여는 춤곡으로 화려하고 웅장한 선율이 인상적인 곡이다.

이어 클라리네티스트 로버트 보르소스는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기 2달 전에 남긴 유일한 클라리넷 협주곡을 도립교향악단 오케스트라와 함께 협연한다. 클라리넷 협주곡 제2장은 영화 ‘아웃 오브 아프리카’의 OST로 유명하다.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 제161회 정기연주회 포스터.

마지막으로 파야의 발레곡 ‘삼각모자’로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한다. 이 곡은 불꽃처럼 타오르는 찰나적 열정과 현세적 삶에의 무한한 긍정 등 스페인 특유의 인생관을 남김없이 표현해낸 관현악곡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 문화예술과(054-880-3126)나 도립교향악단(053-324-7279)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재성 경북도 문화예술과장은 “무더운 여름밤, 더위로 지친 도민의 마음을 달래줄 밝고 경쾌한 춤곡 위주로 이번 정기연주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이 클래식 음악과 친숙해질 수 있도록 찾아가는 연주회와 기획공연 등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