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 견학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 견학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22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기록관 건립·인프라 구축 청사진 그려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임태상)는 9일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을 방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시의회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임태상)는 지난 9일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을 방문했다.

기록물 전문 보존 시설과 기록정보서비스 등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대구시에서 추진되고 있는 지방기록물관리기관(가칭 대구기록원) 건립과 관련해 향후 지역의 기록관리 정책의 방향과 기록문화 인프라 구축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 대전 청사 내에 위치한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의 규모로 2013년 9월 개관했다. 이곳에는 통일·외교 등 주요 국가기록물과 충청·전라·제주 권역 기록물의 수집, 보존, 활용이 주요기능으로 약 80만권의 기록물을 보존할 수 있는 전문 보존서고를 갖추고 있다.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은 국가기록원 행정기록관의 서가길이 29.7㎞에 이르는 13개의 전문 보존서고를 비롯해 기록관의 주요 시설을 둘러보고 국가지정기록물 등 우리나라의 우수한 기록문화를 비롯해 기록의 중요성과 의미에 대해서도 살펴봤다.

또 이소연 국가기록원 원장 등과 간담회를 가져 기록관리 정책의 방향과 기록문화 인프라 구축방안 등에 대해서 심도있는 논의의 기회를 가졌다.

임태상 기획행정위원장은 “이번 국가록원 행정기록관 방문을 통해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대구시의 지방기록물관리기관(가칭 대구기록원) 건립을 비롯해 기록문화도시 대구로서의 역사·문화적 정체성을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이번 현장방문의 의미를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