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민 해트트릭…대구FC, 전북에 1대4 대패 올시즌 '최악의 경기'
문선민 해트트릭…대구FC, 전북에 1대4 대패 올시즌 '최악의 경기'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0일 23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GB대구은행파크서 충격패…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
1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전북 현대의 경기에서 양팀 선수들이 볼다툼을 하고 있다. 연합
대구FC가 올 시즌 최악의 부진을 보이며 전북현대에 대패했다.

대구는 10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19라운드 전북현대 전에서 1-4로 졌다.

세징야와 정치인이 최전방에 나섰으며 김대원이 징계로 출전하지 못한 빈 자리는 황순민으로 대체했다. 김준엽·박한빈·류재문·강윤구가 중원을 담당했으며 박병현·한희훈·김우석의 3백이 가동됐다. 골키퍼는 감기 기운이 있던 조현우 대신 최영은이 나섰다.

대구는 전반 1분 만에 문선민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예고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공을 페널티박스에 있던 이동국이 머리로 골대 앞에 있던 문선민에게 내줬고 문선민이 헤더로 대구 골망을 흔들었다.

2분 뒤에도 대구는 오른쪽 측면이 무너지면서 문선민에게 골문 앞으로 연결되는 크로스를 허용했고 로페즈를 거쳐 정엽이 2번째 골을 넣었다.

이른 시간 2골을 내준 대구는 이후에도 공수 모두 부진에 시달렸다.

세징야가 최전방으로 올라가자 중원에서 배급은커녕 지켜내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역습상황에서 세징야가 단독 돌파를 노리면 전북은 위험지역이 아닌 곳에서 파울로 끊어냈다.

후반 들어 대구는 강윤구를 빼고 새로 영입한 히우두를 투입하며 추격에 의지를 보였다. 또한 세징야가 후반 4분 페널티킥으로 만회 골을 성공시켜 희망을 가지는 듯했다.

기쁨도 잠시 후반 10분 전북 문선민에게 다시 골을 내주며 1-3으로 다시 점수 차가 벌어졌다.

설상가상으로 대구는 후반 18분 최영은 골키퍼가 퇴장당하며 사실상 백기를 들었다.

최영은은 상대 역습을 막기 위해 골대를 비우고 나왔고 문선민에게 무리한 태클을 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전반에도 경고가 있었던 최영은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수비수 한희훈을 빼고 조현우를 출전시킬 수밖에 없었다.

최영은은 비슷한 장면에서 모두 경고를 받는 무모한 플레이로 팀에 악영향을 미쳤다.

대구는 후반 27분 정치인을 빼고 오후성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3분 뒤 이번에도 전북 문선민이 이동국의 헤더가 골대 맞고 나오자 밀어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