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20일간 사전 운영…8월 최종 준공
포항시,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 20일간 사전 운영…8월 최종 준공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07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포항시장 "시민들 불안감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10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선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있다.

포항시가 11일부터 흥해 초곡리 일원에 건립된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 운영한다.

흥해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11·15 포항지진’을 계기로 생활권과 접근이 뛰어나고 시민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조성된 것으로, 지진, 태풍 등 비상시에 이재민 500여 명을 수용 가능하다.

또한, 평상시에는 체육·문화시설로 활용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시설물은 총사업비 45억 원이 투입돼 대피시설 1880㎡과 주차장 2100㎡(75면)으로 조성됐으며, 대피시설은 국내 최초로 막재료를 이용해 공기압력을 채워 내부공기를 지지하는 구조물로 지어졌다.

기둥, 부자재 등 낙하물이 없는 에어돔 형식으로 내진 특급으로 설계돼 지진에 자유롭고, 태풍 및 폭설에도 안전하다. 특히 필터를 이용한 공기순환시스템이 설치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에도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주차장에는 205㎾ 규모의 친환경 태양광 발전시설을 설치해 시설에 필요한 전기를 조달할 수 있어 전기요금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기존 시설물 운영에 가장 큰 문제였던 과다한 관리비 문제를 해결했다.

포항시는 시설물 준공 전인 11일부터 30까지 20일 동안 사전운영하고 이때 발생하는 주민 불편사항과 보안사항을 조치한 후, 8월에 최종 준공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10일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포항시 시설관리공단, 포항시체육회 및 관계전문가 등과 사전점검을 실시하고, “이번 다목적 대피시설 건립으로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라며, 더욱이 평상시에는 체육·문화시설로 활용되는 만큼 시민들의 복지 증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 에어돔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규모의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최대 5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냉방과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 최신 시설을 갖췄다.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을 설치해 자체적으로 전기를 충당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 에어돔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규모의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은 최대 5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으며 냉방과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 최신 시설을 갖췄다.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을 설치해 자체적으로 전기를 충당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자연재난 발생시 시민들이 안전하게 머물수 있는 최신형 재난대피시설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크기의 다목적재난대피시설로 500여 명을 수용할수 있다. 에어돔 형태로 만들어진 이곳은 냉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의 국내 최신형 시설로 갖췄다. 바깥은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 전기시설이 갖춰 자체로 전기를 충당할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0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선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있다.
10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선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있다.
10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선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있다.
최신형 재난대피시설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크기의 다목적재난대피시설로 500여 명을 수용할수 있다. 에어돔 형태로 만들어진 이곳은 냉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의 국내 최신형 시설로 갖췄다. 바깥은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 전기시설이 갖춰 자체로 전기를 충당할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최신형 재난대피시설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크기의 다목적재난대피시설로 500여 명을 수용할수 있다. 에어돔 형태로 만들어진 이곳은 냉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의 국내 최신형 시설로 갖췄다. 바깥은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 전기시설이 갖춰 자체로 전기를 충당할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최신형 재난대피시설이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섰다. 1538 크기의 다목적재난대피시설로 500여 명을 수용할수 있다. 에어돔 형태로 만들어진 이곳은 냉 난방을 비롯한 화장실, 탈의실, 샤워실, 수유실 등의 국내 최신형 시설로 갖췄다. 바깥은 넓은 주차공간과 함께 지붕은 태양열 전기시설이 갖춰 자체로 전기를 충당할수 있게 만들어졌다.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10일 이강덕 포항시장은 사전운영에 앞서 포항시 북구 흥해읍 초곡리 도시개발지구에 들어선 다목적 재난대피시설을 사전점검하고 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