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병원 이무현 교수, 로봇수술로 유방절제·재건 성공
계명대 동산병원 이무현 교수, 로봇수술로 유방절제·재건 성공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1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1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현 교수가 국내 세 번째로 다빈치 로봇수술장비를 이용한 유방절제 맟 재건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계명대 동산병원.
계명대 동산병원 유방갑상센터 이무현 교수가 국내 세 번째로 다빈치 로봇수술 장비를 이용한 유방절제와 재건 수술에 성공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13일 유방암 환자 최모(43·여)씨 겨드랑이에 4~5cm 정도의 구멍 하나를 뚫어 유방을 절제하고, 그 부위를 이용해 유방을 동시에 재건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흉터의 크기는 최소화하고 흉터의 위치도 겨드랑이 부위여서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하나의 작은 절개를 통해 유방절제와 액와림프절 수술, 유방 재건이 동시에 이뤄진 덕분에 미용적으로도 매우 우수하다.

환자는 수술 후유증 없이 회복했고, 현재는 유방암 보조치료제를 복용하고 있다.

수술에 이용한 로봇수술 장비는 가장 진화된 4세대 장비로, 최상의 3D HD 영상을 통해 깨끗하고 정밀한 시야가 확보된다. 로봇팔의 손목이 최대 540도 회전해 더욱 섬세하고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다.

이무현 교수는 “유방암 환자는 다른 암 환자에 비해 여성의 상징과도 같은 유방부위를 수술하는 데에 부담과 두려움이 더 크고, 수술 결과가 환자의 삶의 질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며 “로봇을 이용한 유방절제·재건술은 수술의 미용적 결과는 물론 환자의 심리적 부분까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수술법”이라고 설명했다.

계명대 동산병원은 2011년 다빈치 로봇수술 장비를 도입한 후 2500회의 로봇수술을 시행하며 부인암, 갑상선암, 전립선암, 대장암, 위암 등 각종 암 수술에서 세계 기록들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4월 15일 성서에 새 병원을 개원하며 다빈치Xi 최첨단 로봇수술 장비를 도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