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대구시-軍,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지원 논의 첫 회의 개최
경북도-대구시-軍,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지원 논의 첫 회의 개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1일 21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정부서울청사서 위원회 규정 등 정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역 지원을 위한 첫 회의가 12일 개최된다.

대구시와 경북도, 국방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구 군 공항(K-2) 이전사업 지원위원회를 열어 위원회 규정 등을 정한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이전 주변 지역을 정하는 부분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전 주변 지역을 소음 발생 정도 따라 분류할지, 이전 지역 주변 전체로 결정할지 논의한다.

이전 주변 지역은 지원사업과 함께 지원 특례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주변 지역 설정 여부에 따라 지원 규모가 달라지는 만큼 민감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앞서 시와 도, 국방부는 지난달 12일 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위원장은 국무조정실장이 맡으며 국방부 차관이 간사를, 이전 후보지인 군위·의성군수, 관계부처 차관, 민간위촉 위원 등으로 구성됐다.

시 관계자는 “이전 주변에 대한 지원이 해당 지역에는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결정이 이뤄지면 공청회 등을 열어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