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유승민 의원 "문재인 대통령, 아베 만나 문제 해결해야…해법은 외교에"
유승민 의원 "문재인 대통령, 아베 만나 문제 해결해야…해법은 외교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4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졸한 경제보복 화가 나더라도 강대강 확전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생각해봐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왼쪽 두번째)과 유의동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왼쪽 두번째)과 유의동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수출규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대통령의 외교적 해결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보복을 고집한다면 그때 싸워도 늦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국과 북한에는 한없이 부드러운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서는 강경한 이유가 무엇인가. 말만 강하면 진정으로 강한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외교로 해결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중국과 북한을 대하는 태도의 절반이라도 보여줄 수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는 친일도 반일도 종북도 아니지만 냉철하게 문 대통령에게 묻는다”라며 “중국이 사드 배치에 대해 경제보복을 했을 때 문 대통령이 보여준 저자세와 ‘오지랖이 넓다’는 수모를 당하면서 비핵화를 위해 김정은에게 보여준 저자세를 국민은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역사와 주권은 타협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를 위해서는 협력해야 할 이웃이 일본”이라며 “민족상잔의 6·25를 일으켰던 북한, 그 전쟁에서 북한의 편에 섰던 중국과도 국익을 위해 협력하고 있는 것이라면 일본과의 관계에서도 국익을 위해 대담한 변화를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일본은 우리가 단기간에 극복할 수 없는 산업의 뿌리를 움켜쥐고 있어서, 일본이 보복을 가하면 우리는 생산이 중단되고 아무것도 팔 수가 없다”고 우려하며 “아베의 치졸한 경제보복이 아무리 밉고 화가 나더라도 문 대통령은 일본과의 강 대 강 확전이 우리 국가이익에 부합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일본 경제보복의 원인이 외교에 있으니 해법도 외교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