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사업 선정 총력
경주시,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사업 선정 총력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4일 1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시장, 황오동 등 현장 점검
주낙영 경주시장(오른쪽)이 지난 12일 국토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신청 현장인 황오동 일원을 둘러보고 있다.
경주시가 도시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황오동 일원에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4일 경주시에 따르면 노후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현재 경주역 동편 지역(주거지지원형)에 대해 2019년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 공모 신청을 준비중이다.

또한 경주역 앞 황오동 원도심 도시재생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은 2018년 국토부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선정돼 사업 착수를 앞두고 있다.

2019년 공모 준비 중인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경주역 동편 옛 관사마을을 배경으로 노후 된 주거지의 재생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곳이다.

이 지역은 지난 5월 22일 소규모재생사업이 선정될 정도로 주민들의 재생의 의지와 열의가 높은 곳이다.

2018년 국토부 도시재생뉴딜공모에 선정된 경주역 앞 황오동 원도심 도시재생뉴딜사업은 상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다.

현재 주민협의체와 의견을 모아 활성화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국토부 승인을 득한 후 착수하기 위한 준비 작업이 한창이다.

시는 7월중 국토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성동·황오 주거지지원형 신규공모를 신청하고, 9월에 기존 중심시가지형 선정사업의 활성화계획승인을 받아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편 주낙영 시장은 지난 12일 황오동 일원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사업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날 주 시장은 주거지원형인 경주역 동편 지역과 중심시가지형인 황오동 원도심 도시재생뉴딜사업 현장을 돌아보며 사업성공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았다.

주낙영 시장은 “노후된 도시를 살리고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 도시재생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국토부 승인 및 신규공모에 최선을 다해 더 많은 국비를 확보해 시민이 행복하고 도시의 경쟁력을 향상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