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주 하늘길 9월부터 다시 열린다
포항∼제주 하늘길 9월부터 다시 열린다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4일 20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7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대한한공과 협의 진행…김포노선은 1일 1회 왕복 추진
이르면 오는 9월부터 포항과 제주도를 잇는 하늘길이 다시 열린다.

14일 포항시는 포항∼제주 노선을 다시 운항키로 하고 관련 기관과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노선 운항은 현재 포항공항에 유일하게 취항 중인 대한항공이 맡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항∼제주 노선은 2018년 2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포항 지역거점 항공사인 에어포항이 책임지고 있었다.

에어포항은 지난해 2월 포항공항에 취항해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을 운항해오다가 경영난으로 인해 대주주가 바뀐 뒤 2018년 12월부터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단했다.

당시 교체된 경영진은 지난 4월까지 노후화 한 비행기를 교체해 재취항 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포항 시민을 비롯한 인근 지역민들은 제주도를 가기 위해 상대적으로 거리가 먼 타 지역 공항을 이용하는 불편을 겪어왔다.

포항시는 포항∼제주 노선의 재추진과는 별개로 대한항공이 운항하는 포항∼김포 노선은 오는 8월 1일부터 편도 기준 하루 4편에서 2편으로 하루 1회 왕복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지난 2016년 대한항공이 포항∼김포 노선 취항 당시 탑승률이 70% 이하일 경우 포항시는 대한항공에 대해 운항 손실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한 바 있다.

이후 대한항공의 포항∼김포 노선 탑승률이 40% 안팎에 머물며 연간 19억 원에 이르는 예산이 보조금으로 투입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최근 항공사에 지나치게 많은 보조금이 투입되고 있어 노선 감축을 요청한 상황”이라며 “포항∼제주 노선은 비교적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포항 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어포항 2019-07-23 17:38:47
에어포항은 어디 갔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