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빛 물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페스티벌 개최
'핑크빛 물결'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페스티벌 개최
  • 박문산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5일 07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5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부터 8월 11일까지 우리꽃축제…오후 8시까지 관람 시간 늘려
봉자페스티벌 포스터
‘올여름,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펼쳐진 핑크빛 언덕에서 편안한 휴식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백두대간 중심에 자리 잡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상북도 봉화군 위치)은 최근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대한민국 대표 우리꽃축제를 지향하는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위치한 봉화지역에서 열리는 자생식물을 활용한 축제라 하여 ‘봉자 페스티벌’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이번 축제는 오는 20일부터 8월 11일까지 3주간 개최한다.

축제 기간 동안 기존 오후 6시까지였던 관람 시간도 오후 8시까지로 늘어나고, 기존 휴관일인 7월 29일과 8월 5일에도 특별 개관한다.

축구장 2.7배 크기인 약 5700평의 면적에 핑크빛 자태가 일품인 털부처꽃과 긴산꼬리풀이 식재된 공간인 야생화 언덕에서는 핑크빛 야생화 들녘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봉자페스티벌 축제장 조성지
또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진입광장에 들어서면 나비바늘꽃 군락이 핑크빛 장관을 이루고 있어 카메라만 잡으면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 수두룩하다.

꽃구경뿐만 아니라, 압화 부채 만들기, 행운권 추첨, 수목원 별밤캠프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교육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특히, 주말에는 재즈밴드, 기타연주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열려 귀를 즐겁게 한다.

리플렛
자생식물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개최하는 이번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축제에 활용하는 자생식물을 지역농가에 위탁계약 재배함으로써 우리나라 생물자원에 대한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재배기술 보급과 소득 향상에도 많은 보탬이 될 전망이다.

털부처꽃
긴산꼬리풀
김용하 원장은 “이번 여름 휴가철,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아름다운 여름 꽃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만들길 바라며, 축제도 즐기고, 다채롭고 아름다운 31개의 주제 정원과 백두산 호랑이도 관람하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문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문산 기자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봉화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