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본 수출 규제' 지역기업 피해 최소화 대응
대구시, '일본 수출 규제' 지역기업 피해 최소화 대응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단 구성·운영
대구시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비상대책단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지난 11일 이승호 경제부시장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책회의’를 가진데 이어 후속 조치에 나섰다.

이날 대책회의는 일본의 수출제한조치에 대응해 전문가와 기업관계자와 함께 일본의 조치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 기계부품연구원이 이번 일본의 조치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제재대상이 된 3개 소재(불화수소, 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를 수입하는 지역 기업들이 많지 않아 지역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또 절삭공구, 고무소재, 도금액 등 일본에서 수입하는 다른 소재 부품의 경우에도 국산화와 수입처 다변화가 이루어져 있어 일본의 제재조치 확대시에도 충분한 대응이 가능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일부 소재의 경우 일본산의 품질이 경쟁국에 비해 높아 대체하는 과정에서 일정 부분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 예상했다.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과 기업 관계자들 역시 대구 기계부품연구원의 분석결과에 대체로 동의하면서, 2차 제재 조치 대상으로 언급되는 탄소 섬유 분야와 모터·감속기 등 핵심부품을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는 로봇 분야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다.

대구시는 대책회의에서 나타난 의견을 바탕으로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관련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우선 대구시와 유관 기관이 참여하는 비상대책단을 구성해 지역기업의 피해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지원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대구테크노파크, 기계부품연구원, 다이텍 연구원 등을 통해 소재대체에 따른 제조·공정혁신, 검·인증 등을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이번 사태를 기계 부품 및 소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기 위해 공정혁신과 제조환경 스마트화 지원 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신규사업 발굴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스타 기업을 중심으로 한 대구형 스켈일 업(Scale-Up) 모델을 통해 소재부품·장비관련 기업을 집중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 프리-스타 109개, 스타 87개사 중 소재부품·장비 기업이 93개사로 전체의 47.4% 차지하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기업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하고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하반기 지역 경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으며, 급변하는 외부 환경에 대처할 수 있도록 지역 기업의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인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