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대구시, 에프터마켓 무역사절단 파견
경북도-대구시, 에프터마켓 무역사절단 파견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18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간 자동차 부품 약4100만 달러 계약
경북도와 대구시는 대구상공회의소, 경북경제진흥원과 함께 지난 8일 ~ 12일 5일간 동남아 자동차 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와 태국(방콕)으로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약4100만 달러를 계약했다.

애프터마켓은 자동차 시장의 서비스시장으로 자동차용품, 애프터서비스(AS), 튜닝 등 영역 확장이 무궁무진 하다.

이번 무역사절단 참가업체는 총 8개 사다. △㈜오토크로바(크롬·블랙 다이아몬드 도어바이져) △엠프로텍(노브러쉬 세차기, 매트세척 진공건조기) △지엠지모터스(통풍시트, 쿨링시트) △경북폐차사업소(중고 자동차부품) △메인정보시스템(자율주행 컨텐츠 및 플랫폼) △부영산업(차량용 무선충전기, 측후방 경보기) △정우오토모티브㈜(자동차 엔진용 워터펌프), △㈜오토인(비투비(B2B) 마켓플레이스) 이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대내외 통상환경 악화로 인한 자동차 부품산업의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이라는 틈새시장에 초점을 맞춤과 동시에, 현지에서 단체 상담과 방문상담을 병행함으로써 참여기업들의 성과를 극대화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이번 무역사절단 참여업체가 실질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향후에도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추진 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지역 자동차부품업체가 세계 각지의 틈새시장으로 진출하여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엔진을 달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