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강덕 포항시장, 국비 확보·지진특별법 제정에 전력
이강덕 포항시장, 국비 확보·지진특별법 제정에 전력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6일 20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방문…행안부 장관에 적극적 지원·협력 요청
이강덕 포항시장이 16일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만나 지진피해지역 재건을 위한 국비 확보와 특별법 제정을 요청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정부 추경예산 확보와 포항지진특별법의 제정을 위해 16일 국회를 방문해 지역 최대 현안인 포항지진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 시장은 이날 추경예산안 심의를 앞두고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만나 이번 정부추경에 피해지역의 치유와 재건을 위한 예산 지원을 간곡하게 요청하고 정종섭, 장제원, 정태옥 의원 등 예결위 의원실을 방문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 시장은 지진피해지역의 완전하고 효율적인 재건을 위한 △지진피해지역‘도시재건 기본 및 주택복구 계획’수립 용역 60억 원 △ 지진피해 주민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건립 350억 원 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인구 감소, 관광객 급감, 기업의 투자심리 위축 등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력을 위한 △포항블루밸리 국가산단(1단계)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 조성 350억원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립 10억원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또한, 이 시장은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과 윤한홍 산자위 의원을 만나 산자위에 상정된 포항지진특별법의 조속한 논의를 건의했다. 이어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 의장을 만나 막대한 지진피해 상황과 지역의 민심을 전달하고 특별법 제정과 추경예산 확보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지역의 현안사업 국비 확보를 위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내년 국비 확보 등 당면현안에 대해 중앙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했다.

포항시는 지진피해의 완전한 회복과 국가주도의 도시 재건을 위한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건의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 포항지진특별법안을 발의해 국회 산자위에 상정돼 법률안 심사를 앞두고 있으며, 포항지진 관련 추경예산 1131억 원이 추경안에 반영된 상태이다.

이강덕 시장은 “지진피해의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절실한 만큼 여야와 부처를 가리지 않고 찾아갈 것”이며 “지진피해 극복의 출발점은 특별법으로 제정까지 넘어야 할 산들이 많지만 시민과 함께 온 힘을 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무너져 내린 도시의 재건과 지진피해의 상처를 안고 있는 주민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특별법 제정이 우선돼야 한다”며 “포항지진특별법은 민생법안이자 경제법안임을 감안해 신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국회에서 힘을 모아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