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의회, 막말 논란에 이어 표절 논란 '빈축'
대구 달서구의회, 막말 논란에 이어 표절 논란 '빈축'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0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의회
대구 달서구의회가 막말 논란에 이어 표절 논란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16일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과 달서구의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복조(월성1·2동) 구의원은 지난 3월 22일 열린 달서구의회 제2차 본회의에서 ‘효율적인 의정활동을 위한 의회 사무국과 전문위원실 조직개편에 대한 제안’을 주제로 5분 발언을 했다.

하지만, 홍 의원의 5분 발언은 같은 당 소속 수성구의회 육정미(범어1ㆍ4동, 황금1ㆍ2동) 의원의 5분 발언 내용을 표절해 미리 발언한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지난 3월 16일 육 의원은 민주당 지방의원들의 의정활동을 위한 차원에서 준비한 5분 발언 내용을 공유했고, 이를 본 홍 의원이 육 의원보다 4일 먼저 달서구의회에서 5분 발언을 진행한 것이다.

복지연합은 수성구의회와 달서구의회 홈페이지에 게시된 두 의원의 5분 발언을 대조한 결과, 홍 의원은 표절을 넘어 복사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복지연합 관계자는 “지방의원 5분 발언 표절은 처음 듣는 해괴망측한 사건이다”며 “지방의회가 공통문제로 인식했더라도 홍 의원의 5분 발언은 윤리성을 망각한 행위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런 사실을 알고도 쉬쉬하고 있다”며 “홍 의원을 강도 높게 징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달서구의회가 윤리위원회를 열어 홍 의원의 표절 논란에 대한 징계를 내릴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홍 의원 본인이 윤리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데다 윤리위원회 소속 의원 가운데 민주당 의원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어서다.

달서구의회는 앞서 지난 15일 열린 제264회 임시회에서 한 의원이 간담회 장소 문제로 막말한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면서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최상극 의장은 “먼저 물의를 계속 빚어 주민들께 죄송하다”면서 “여러 논란에 대해서는 달서구의회 의원들의 의견을 모아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