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학교 급식기구 불법교체 행위 근절 나서
대구교육청, 학교 급식기구 불법교체 행위 근절 나서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19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월간 신고기간 운영
대구시교육청이 불법 학교 급식기구 교체 근절에 나섰다.

시 교육청은 투명하고 청렴한 급식기구 교체를 위해 상반기 예산 집행이 집중되는 7·8월 2개월간 ‘학교 급식기구 교체 불법사례 신고기간’을 운영한다.

올해 상반기 학교 노후 급식기구, 소규모 급식시설 개선을 위해 시 교육청은 16억 원의 예산을 191교에 나눠 지원했다.

예산 지원을 받은 학교는 급식에 지장이 없도록 대부분 여름방학 기간을 이용, 급식기구 교체나 시설공사를 실시하며 사업추진은 7·8월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급식기구 교체 등과 관련된 각종 부패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불법사례 신고기간을 마련했다.

신고 대상은 급식 기구나 소규모 시설 집행과 관련한 부패 행위로 급식기구 관련 청탁으로 금품을 주거나 받는 행위, 직위를 이용한 특정업체 밀어 주기, 품 전 과정을 통해 뇌물공여·청탁·편의제공 등이다. 불법사례를 인지한 사람은 누구나 신고 할수 있다.

신고 방법은 시교육청 홈페이지나 국민권익위원회 청렴포털을 통해 신고하면 된다.

시 교육청은 불법사례가 접수되면 조사 후 사안에 따라 관련자는 엄중 처벌하고 물의를 일으킨 개인과 업체가 발생하면 세무조사 요청과 검찰 고발 등 강경하게 대처할 방침이다.

문송태 교육복지과장은 “부패신고센터는 외부 민간기관 아웃소싱 시스템으로 모든 신고자의 개인 정보에 대한 비밀이 절대적으로 보장된다”며 “하반기도 불법사례 집중 신고기간을 운영, 학교급식에 있어 청렴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