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통신] 우리공화당 홍문종·조원진 공동대표, 세 불리기 본격 나서
[여의도 통신] 우리공화당 홍문종·조원진 공동대표, 세 불리기 본격 나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22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공화당이 내년 4월 총선에서 전 지역구에 후보를 내겠다고 공언하며 한국당 의원들을 비밀리 접촉하고 있다고 함.

특히 내년 총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한국당 영남 의원들 지역구에는 반드시 우리공화당 후보를 출마시켜 한국당 의원들을 낙선시키겠다는 이야기를 공공연하게 하고 다닌다고 함. 의석이 2석뿐인 우리공화당이지만 박 전 대통령이 힘을 실어줄 경우 무시할 수 없는 변수가 될 수 있고 설령 박 전 대통령이 개입하지 않아도 우리공화당이 목소리를 키울 경우 보수표를 잠식할 수 있다는 점도 한국당으로서는 신경 쓰이는 대목임.

실제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향후 총선 공천 과정에서 인적 혁신을 단행할 경우 영남 지역·친박계 의원들이 최우선 물갈이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고 이때 물갈이 대상이 된 의원들이 공화당 행을 택할 여지가 있음.

우리공화당은 또, 현재 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소수 정당이지만 확실한 고정 지지층을 보유하고 있어 두 자릿수의 비례대표를 확보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판단에 선거법 개정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짐.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한국당을 이탈해 우리공화당 행을 택하는 의원들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설령 공화당으로 출마하더라도 당선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음.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구 2019-07-18 10:43:28
우리공화당이 보수우파의 중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