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재 "낡은 대형여객선 대체할 선박 확보 국가가 나서야"
박명재 "낡은 대형여객선 대체할 선박 확보 국가가 나서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7일 21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현안 간담회
자유한국당 박명재 국회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간담회를 가졌다.
자유한국당 박명재 국회의원이 울릉도 주민들의 안전한 해상 이동권 확보를 위해 선령이 도래한 대형여객선을 대체할 선박확보에 국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울릉도와 독도의 접근성 강화와 주민 해상이동권 보장을 위한 울릉-포항항로 대형여객선 유치 지역현안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포항-울릉 항로를 운항하는 대형여객선 썬플라워호(2394t)는 내년 6월 선령 도래로 취항할 수 없게 돼 울릉군이 매년 10억원씩 10년간 100억원의 재정지원 근거를 마련했지만 희망 선사가 나서지 않아 해결방안 모색을 위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는 해양수산부·경북도·울릉군·울릉군 주민대표·해운사 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박명재 국회의원(포항남·울릉)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황보고에 나선 김헌린 울릉부군수와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진행 중인 대형여객선 지원기준과 원가산정 용역 결과가 나오면 기준을 가장 충족하는 선사를 선정할 계획이지만 취항 후 발생하는 손실보전금 중 일부를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제도적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명재 의원도 “울릉군은 국내에서 해상교통 의존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므로, 울릉군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썬플라워호를 대체하는 쾌속 대형여객선 도입이 하루속히 이뤄져야 한다”며 “특히 울릉군민의 해상이동권 확보를 위해 국가가 선박 건조비용과 선박확보 등을 위한 재정적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엄기두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울릉-포항 항로의 대형여객선 유치에 공감하고 있으며, 여객선 신조 시 연안여객선 현대화 펀드를 통한 지원과 지자체·선사와 협의체를 구성해 여객선이 적기에 대체될 수 있도록 상생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정부지원과 관련 울릉주민의 생존권, 독도와 접근할 수 있는 특수성이라는 시각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박명재 의원이 대형여객선 도입 시 정부가 지원할 수 있는 해운법 개정안도 발의한 만큼 당 차원에서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