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구도시공사 사장 부정 연임, 권영진 시장이 책임져라"
시민단체 "대구도시공사 사장 부정 연임, 권영진 시장이 책임져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참여연대(이하 연대)가 이종덕 대구도시공사(이하 공사) 사장의 연임 철회와 권영진 대구시장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감사원이 이 사장의 연임 절차가 잘못됐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이다.

연대는 18일 감사원이 지난 5월 이 사장 인선을 부당하게 처리한 대구시 공무원 2명과 공사 직원 2명의 징계 등을 요구했음에도 대구시는 봐주기식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구시가 이 사장 임명을 철회하고, 권 시장은 감사원 요구대로 관련 공무원의 징계와 함께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대는 연임 자격이 없는 이 사장이 행정안전부로부터 ‘경영평가 및 경영성과계약 이행실적 평가 모두 최고등급’이라는 연임 조건을 알았음에도 ‘경영평가 최고등급’만으로 연임이 되는 것처럼 속여 대구시의 연임 방침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권 시장이 이 사장을 연임시킬 의지가 없었다면 담당 공무원이 규정을 어겨가면서까지 강행하기 어려운 점을 고려, 이 문제는 권 시장이 책임져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연대 관계자는 “매우 유능한 사람이더라도 4번이나 공사 사장을 역임하는 것은 평범한 일이 아니다”며 “특별한 이유 없이 이 사장을 연임시킨 것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와 관련된 정치적 판단으로 볼 수 있다”고 날을 세웠다.

또 “올해 4차 임기가 비록 공모 절차를 거쳤다고 해도 임명권자인 시장의 의지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감사원의 요구대로 관련 공무원 징계 처분하고, 이 사장 임명을 철회하거나 이 사장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