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한·일 갈등 속 독도 찾아 '나라사랑' 결의
대구시의회, 한·일 갈등 속 독도 찾아 '나라사랑' 결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20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들, 경비대 격려 후 퍼포먼스 펼쳐
'대구·경북 방문의 해' 앞두고 경북과 상생협력 기대
18일 대구시의회(의장 배지숙)의원들이 독도를 방문, ‘소중한 우리영토 독도 지켜줄게’ 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대구광역시의회는 ‘2020년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앞두고 18일과 19일 이틀간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해 양 지역의 한 뿌리 공동체 상생협력을 다지고, 관광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장경식 경북도 의회 의장과 김병수 울릉군수가 포항과 울릉도에서 여객선터미널까지 환영 인사를 나와 양 지역의 돈독한 우의를 다지는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배지숙 의장을 비롯한 대구시 의원들은 이번 방문을 통해 대구시의회 차원에서는 처음 독도를 방문해 대구·경북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고 독도의 소중함을 대내외에 알리는 데 힘쓰겠다는 각오다.

방문 첫날 대구 시의원들은 독도 경비대 장병들을 격려하고 시설을 견학 후, 독도 아름다운 경치를 배경으로 ‘독도야 지켜줄게! 독도는 우리 땅! 독도야 사랑해!’ 등 한글과 영문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독도 사랑과 독도 수호를 천명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날 저녁에는 참여 의원들과 후반기에 예정된 행정사무감사와 예산안 심사를 대비해 의정활동 활성화를 위한 ‘소통과 공감’ 만찬을 개최했다.

둘째 날에는 나리분지, 저동항, 사동항 등 천혜의 비경을 간직한 울릉도를 탐방하며 대구·경북 관광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지숙 의장은 “내년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앞두고 양 지역이 활발하게 교류하며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체감을 높여가는 건 매우 뜻깊다.”며 “독도 방문 시 대구시 의원들이 마음을 담은 퍼포먼스를 펼쳐 독도 사랑에 대한 의지를 새롭게 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