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치맥 성지' 대구, 수제맥주 산업 생태계 조성 본격화
'치맥 성지' 대구, 수제맥주 산업 생태계 조성 본격화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20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제맥주산업발전협의회 창립 총회…육성 기본계획 수립해 9월 발대식
지역의 수제 맥주 산업에 종사하는 기업인과 관계자들이 협의체를 만들어 관심을 모은다.대구TP.
대구지역 수제맥주 산업 생태계 조성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18일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에 따르면 최근 수제맥주산업발전협의회가 관련 산업 종사자와 전문가와 함께 창립총회를 했다.

회원 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산업 기반을 마련하고 저변을 확대하려는 취지다.

수제맥주 제조면허 양조장을 가진 대경맥주, 펠리세트, 대도양조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여하고, 대구TP 바이오헬스융합센터가 간사를 맡는다.

협의회는 개발, 창업 지원, 인력 양성, 마케팅 지원 등 수제맥주 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해 9월께 발대식을 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시장 규모는 633억원으로 최근 3년간 41%가량 성장했다.

대구시는 2016년 기획재정부, 국세청 등 관련 부처와 협의로 축제장에서 수제맥주를 팔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해 대구치맥페스티벌에서 다양한 맥주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고용노동부의 대구지역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주관하는 ㈔공동체디자인연구소는 지난해 직접 재배하고 수확한 보리로 맥주를 만들어 도시농업 6차 산업화 모델로 관심을 끌었다.

달성군농업기술센터·대경맥주와 손잡고 무농약·무비료·무동력으로 키운 보리를 맥아 제조, 담금, 발효 등 과정을 거쳐 ‘메이드 인 대구’ 로컬맥주 ‘달성’을 선보였다.

박학정 대구테크노파크 바이오헬스융합센터장은 “지역 수제맥주 산업은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며 “치맥페스티벌 등 여건이 조성된 만큼 대구가 수제맥주 대표 도시로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