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소재·부품산업 국산화 추진
대구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소재·부품산업 국산화 추진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7월 18일 20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7월 19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부 공모 3개 사업 선정, 국비 10억6000만원 지원 받아
기술경쟁력 강화로 글로벌 도약
대구시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정부 지원으로 소재·부품 분야 국산화를 추진한다.

대구시는 18일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소재·부품 분야 연구·개발(R&D)사업에 3개 과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업 선정으로 국비 10억6000만 원을 지원받아 지역 소재·부품산업 자체기술 개발에 주력한다.

과제는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 그릴 양산화 공정기술, 폐 2차전지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로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와 대구·경북 4개 기업이 맡는다.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에는 내년 상반기까지 국비 5억 원을 투입해 달성공단 내 ㈜라지, 이시아폴리스 내 ㈜씨엠에이글로벌이 참여한다.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 그릴 양산화 공정기술은 ㈜씨엠에스가 공동참여해 국비 3억8000만원을 들여 개발하고 구미 ㈜타운마이닝리소스는 폐 2차전지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개발에 참여한다.

대구시는 이들 연구개발(R&D) 사업 수행을 통해, 약 32억 원의 신규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소재·부품산업은 국가 기반산업인 제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근간이 된다”라며 “대구시는 지역 소재·부품 기업들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